커뮤니티

환자와 보호자의 입장에서 생각합니다

커뮤니티
환자와 보호자의 입장에서 생각합니다

건강정보

"노년기 체중유지 인지기능 저하 속도를 늦춘다"

작성자
2022-03-03
조회수 226


 

안녕하세요.

언제나 환자를

내 가족처럼,

내 부모님처럼

모시는 병원

바른요양병원입니다.





노년기에 체중을 변화없이 

안정되게 유지하면 

인지기능의 저하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미국 마운트 사이나이

 아이칸 의대병원의 

미칼 베리 정신과 전문의 팀은

 노년기에 체질량 지수(BMI)가 안정을

유지하면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 했습니다. 




BMI는 체중(kg)을 신장(m)을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서양에서는 18.5~24.9가 저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60세이상 노인 약 1만 6천명을

 5년에걸쳐 집행 된

알츠하이머병과 관리센터

(National Alazheilmer's Coordingating Center)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이 노인들은 매년 BMI측정과 함께 

기억력, 언어기능, 사고력 등을 

평가하는 인지기능

 테스트를 받았는데요,

조사가 진행된 5년동안

 BMI가 안정된 노인들은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상대적을 느린 반면

BMI에 기복이 있는 노인들은

 BMI가 안정된

노인들보다 인지기능 

저하속도가 60%이상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처음 조사 시작 때 측정된 BMI의

 수치가 어떠하든

그 수치가 안정되면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느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흡연,당뇨병,우울증, 

치매 위험 변이 유전자 등 

다른 인지기능

저하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같은결과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이는 장기간 BMI수치가

 인지기능 평가의

지표가 될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결과에대해

 러시 알츠하이머병 센터

(Rush Alzheimer's Disease Center)의

안나카푸아노 생물통계학 교수는

 인지기능 저하의 메커니즘을 

둘러싼 또하나의 흥미로운

수수께기가 아닐 수 없다"고

논평했습니다. 

치매의 시작 시점이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치매발생은 길고

 긴 과정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 학술지 '알츠하이머병과 

치매'최신호에

발표된 것입니다. 


** 뉴스발췌 : 연합뉴스. 2022.01.31


환자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는 병원

바른요양병원이

되겠습니다.

0 0

상담안내  033.762.0100


의료법인 서현의료재단    대표 : 임두혁 
주 소 :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치악로 1139
전화 : 033-762-0100   팩스 : 033-762-3030
등록번호 : 225-82-15641 
허가번호 : 제 2003-6420000-20-00007 호
COPYTIGHT 2018 바른요양병원 ALL TIGHT RESERVED


상담안내  033.762.0100

비급여항목     의무기록사본발급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용약관


의료법인 서현의료재단      대표 : 임두혁     주소 :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치악로 1139    

전화 : 033-762-0100    팩스 : 033-762-3030

등록번호 : 225-82-15641 

허가번호 : 제 2003-6420000-20-00007 호

COPYRIGHT  by 2018 바른요양병원 ALL RIGHT RESERVED